PR

와이제이엠게임즈, VR 스타개발자 한대훈과 ‘오버턴’·’스매싱 더 배틀’ 글로벌 퍼블리싱 계약 체결

작성자
yjm
작성일
2017-01-09 10:00
조회
2336
-올해 상반기 출시 예정…VR게임 퍼블리싱 본격 시동





2017년 1월 9일 – VR게임·콘텐츠 전문기업 와이제이엠게임즈(대표 민용재, 193250)는 스튜디오HG(대표 한대훈)와 VR게임 ‘스매싱 더 배틀(Smashing The Battle)’ HTC 바이브 버전, ‘오버턴(Overtun)’의 글로벌 퍼블리싱 계약을 체결하고, VR게임 퍼블리싱 사업 본격화를 선언했다.

스튜디오HG 한대훈 대표는 마비노기, 블레이드앤소울 등 유명게임의 아티스트 출신으로, 1인 개발작 ‘스매싱 더 배틀’을 탄생시키며 해외 시장에서도 극찬을 받은 VR 스타개발자다. ‘스매싱 더 배틀’의 후속작인 ‘오버턴’으로 지난해 10월 ‘경기 게임창조오디션’에서 1위에 선정되며, 당시 심사위원장인 민용재 대표의 호평을 얻은 것을 계기로 동사와 인연을 맺게 됐다.

‘스매싱 더 배틀’은 고전 아케이드 액션 스타일 3인칭 VR게임으로, 오큘러스 리프트 런칭 타이틀로 선정돼 화제를 모았다. '사라 오코넬'과 '마리 루시' 두 캐릭터 중 하나를 선택해 플레이 가능하며, 웨이브 모드, 타임어택 모드 등의 스테이지를 만나볼 수 있다. 수많은 적이 쏟아내는 공격을 비집고 들어가 한 번에 몰살시키는 쾌감 플레이가 대표적인 인기 요소다. 동사는 바이브에서 즐길 수 없었던 ‘스매싱 더 배틀’의 HTC 바이브 버전을 선보인다.

신작 ‘오버턴’은 ‘스매싱 더 배틀'과 세계관을 공유하는 1인칭 액션 VR게임이다. 미소녀 캐릭터가 유저의 조력자로 등장하며, 벽에 숨거나 고개를 살짝 내밀고 총을 쏘는 등 유저가 직접 몸을 움직이며 영화같은 총격전을 경험할 수 있도록 연출됐다. HTC 바이브 및 오큘러스등을 통해 선보이는 정식 출시작에는 슈터 중심의 스테이지 외에도 검과 폭탄, 퍼즐 등 다이나믹한 어드벤쳐 게임의 요소들을 포함할 예정이다.

스튜디오HG 한대훈 대표는 “신작 '오버턴'은 VR로 할 수 있는 모든 경험을 담아낸 게임"이라며, “와이제이엠게임즈가 보유한 글로벌 네트워크를 바탕으로 전세계 VR시장에서 주목 받을 수 있는 게임을 선보이겠다”고 밝혔다.

와이제이엠게임즈 민용재 대표이사는 “두 게임 모두 수준 높은 그래픽과 최적화된 퀄리티를 갖추고 있다”며, “스튜디오HG 외에도 자체 VR게임 개발 등 콘텐츠 확보에 박차를 가할 계획”이라고 밝혔다.

향후 와이제이엠게임즈는 오버턴과 같은 국내 개발 게임들을 통해 글로벌 시장을 공략하는 동시에, 오프라인 채널을 통한 서비스 및 프로모션 진행 등 다양한 계획들을 준비 중 이다.